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배달, 이렇게 합니다





배달 앱에만 집중해도 돈 벌 수 있다?

첫 창업이니 몇 개 메뉴만 배달 앱에 올려놓고 팔아도 수익이 쏠쏠하다?

과연 그럴까?

배달을 잘 하는 식당들은 오프라인의 준비부터 달랐다.

디터 김준성·이정훈




배달&테이크아웃, 1인 운영도

담꾹


배달과 테이크아웃이 대세인 시대에 눈길이 가는 브랜드 중 하나다. 매장은 있지만 모두 배달과 테이크아웃 매출. 주방에서 음식을 조리하는 과정 또한 거의 없는 브랜드이기 때문에 부부가 운영하기에도 딱 알맞다.

현재 <담꾹>의 대표메뉴는 3인분 분량 9900원의 부대찌개, 그리고 똑같이 3인분 분량 1만2900원의 안동찜닭. 이외에 모

둠햄사리(300g 5000원)와 말발굽 소시지(200g 3500원), 납작당면(150g 1000원) 등 메인메뉴에 곁들여먹을 수 있는 토핑메뉴들을 갖추고 있다. 양은 푸짐하고 가격은 저렴하기 때문에 가성비를 찾는 소비자들에게 충분히 어필할 부분이 많은 브랜드. 게다가 원팩으로 구성된 소스와 채소, 각종 육가공품들을 편리하게 공급받아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주방에서 불이나 칼을 사용할 필요가 없다. 33m²(10평) 내외의 작은 매장에서 특별한 조리과정 없이 배달과 테이크아웃만으로 운영할 수 있기 때문에 요 근래의 창업시장 트렌드에도 딱 알맞다.


판매하는 메뉴는 향후 주꾸미볶음과 닭볶음탕, 곱창순대전골, 돼지김치찜 등을 연이어 출시할 계획이라고. 군자직영점의 경우, 일평균매출 80만원 선. 월 매출은 2300만원에 영업이익 930만원 정도 나오는 것으로 본사 측은 계산하고 있다. 브랜드 론칭한 지 1개월 만에 오픈한 전국 10여개 매장의 월 매출평균은 1500만원. 이 중 인건비를 포함한 순 영업이익은 626만원가량으로 본사 측은 추산하고 있다.

1인 운영도 가능하다는 점, 간단한 소분과 패킹으로 운영준비가 쉽다는 점 등이 이 브랜드의 최대 강점이라 할 수 있으며, <담꾹> 자체에 특별한 인테리어나 시설을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니기에 기존 매장의 시설 또한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이점도 있다. 분기별로 신 메뉴가 추가돼 손님들의 메뉴 선택폭이 더 넓어지면 매출 폭 또한 한층 더 넓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브랜드다.


Info

부대찌개(3인분 9900원), 안동찜닭(3인분 1만2900원), 모둠햄사리(300g 5000원),

말발굽 소시지(200g 3500원) 등

(02)533-1194 www.damgguk.com




커피만 팔아서는 안 돼

‘달앤커피’


2015년 오픈한 <달앤커피>는 디저트로 매출의 성과를 보이는 곳 중 하나다. 오픈 초기엔 79.3m²(24평) 매장에서 700~800만원의 월 매출이 나왔었는데, 코로나19 등 환경적인 어려움으로 인해 올해 초만 해도 문을 닫으려고 생각했었다. 게다가 주변의 커피전문점들이 배달을 시작하면서부터 <달앤커피>의 매출에도 어느 정도의 영향이 있었고 ‘더 늦기 전엔 우리도 배달을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본격적으로 배달 앱 화면으로 뛰어들었다.

<달앤커피> 김은경 대표는 “리뷰나 온라인 댓글로 상처를 받게 될까봐 배달을 꺼려했었다. 하지만 주변의 커피전문점들도 모두 배달을 시작하니까 나 또한 큰맘 먹고 하게 됐다. 배달외식업연구소 등의 오프라인 모임을 통해 배달과 관련된 공부도 할 수 있었고. 오프라인의 경우엔 직접 만나서 알리고 문제를 해결하면 된다. 그러나 온라인은 보이지 않는 고객들을 감동시키며 잘 대응해야 한다는 것이 꽤나 어려운 일이었다”라며 배달을 시작하면서 겪게 된 일, 그리고 생각들에 대해 설명했다.


이곳에서 눈여겨볼 것은 대표메뉴, 그리고 리뷰 이벤트 보상으로 제공하는 크로와상이다. 오프라인으로만 운영할 때는 생강라떼와 생강진액, 커피 등의 메뉴를 많이 판매했는데 온라인 앱으로 무대를 옮기니 다른 메뉴가 많이 팔리게 된 것. 처음엔 ‘온라인에서도 생강라떼가 많이 팔리겠지’라고 생각했었다고. 현재는 6500원짜리 ‘크로와상+아메리카노’ 메뉴가 가장 많이 팔리고 있으며 여름엔 꽃빙수, 겨울엔 떡볶이와의 조합을 통해 사계절 내내 매출의 안정성을 유지하고 있다. 커피와 떡볶이 등의 조합이 생소할 것 같지만 젊은 층은 이렇게도 많이 주문해 먹는다고. 서울과 경기지역의 유명 커피전문점에서 구성하는 방식들을 나름대로 <달앤커피>만의 느낌으로 소화해 상품화하려 했다고 한다.

“젊은 층이 좋아하는 메뉴, 글, 포장디자인 같은 게 있다. 때문에 리뷰도 찬찬히 읽어보고 재빠르게 반영하려고 한다. 2만원 이상 구매고객에게는 10개의 계란을 준다거나 1만원 이상 구매고객에게는 3개의 계란을 준다거나 하는 이벤트도 한 적이 있다. 하지만 젊은 층은 크로와상을 원하더라. 리뷰 이벤트로 나가는 크로와상, 원가로만 월 60만원 정도를 지출하고 있다.”

김 대표는 스스로 “글을 잘 쓰지 못한다. 하지만 진심을 알리려고 하다 보니 그런 걸 좋게 봐주는 손님들이 많은 것 같다. 배달 앱 상단의 이미지나 문구도 많이 고민하며 만들어나가고 있다”라고 말한다. 리뷰 이벤트도 포장도 모두 성심성의껏. 현재 매장의 월 매출은 1200만원 내외다.


Info

크로와상+아메리카노(6500원), 와플+아메리카노(6800원), 레몬착즙청(500ml 1만5000원)

생강진액(300ml 2만4000원), 생강라떼(5500원) 등

☎(042)522-8086 ▲대전 서구 갈마로 276




변화에 빠른 ‘한 공간 多브랜드’ 전략

‘푸드모바일’


올해 1월, 사업을 시작한 브랜드다. 이제 막 창업을 하려고 준비하는 사람들 또는 배달을 통해 매출에 변화를 주고자 하는 사람들로부터 문의가 많다고. 푸드모바일을 통해 배달 창업을 하기 위해서는 개설상담과 후보지 선정을 시작한다. 이 때 푸드모바일이 운영 중인 10여개 브랜드들 중 가장 알맞은 걸 선택하게 된다.

대표 브랜드 몇 개를 살펴보면 우선, 삼겹살과 목살구이 한상으로 구성된 메뉴가 특징인 <레전드 고기한상>, 떡볶이·돈가스와 푸짐한 토핑을 메인메뉴로 한 <로얄분식>, 알밥과 찌개·냉면 등을 세트로 먹을 수 있는 <알밥왕> 등 각 지역 특징과 소비자 소비성향 등에 맞게 브랜드를 선택해 운영할 수 있게 만들었다. 이외에도 냉면과 돈가스·직화구이를 내세운 <긴말하지 않겠다 냉면>, 고등어구이와 갈치구이가 대표메뉴인 <불난집 생선구이> 등이 있다.


푸드모바일은 현재, 총 23개 매장을 운영 중이며 메뉴와 브랜드 개발도 꾸준히 지속해나가는 중. 각 브랜드는 식재료를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 식재료 가격부담을 낮추는 것은 물론, 브랜드를 2~3개 운영하더라도 새로운 식재료 구매가 발생하지 않도록 기획했다. 브랜드들 중에서 가장 반응이 좋은 건 <레전드 고기한상>. 26.4~33m²(8~10평) 규모에서 4000만원 내외의 월 매출을 내고 있다고 한다. 여름철의 경우 <긴말하지 않겠다 냉면>과 함께 운영했을 때에는 1억원가량의 월 매출을 기록한 적도 있다고.



한 공간 안에서 다양한 브랜드를 운영할 수 있다는 점, 계절과 트렌드에 따라 다양한 메뉴와 브랜드를 테스트하며 시도해볼 수 있다는 점, 식재료의 호환성, 그리고 푸드모바일 센트럴키친의 경우엔 K2시스템이엔지의 자동볶음기 활용으로 주방업무를 손쉽게 효율적으로 처리해내고 있다는 점 등이 이 운영시스템의 강점으로 정리된다. 푸드모바일 센트럴키친에서는 K2시스템이엔지의 자동볶음기 4대가 쉼 없이 돌아가고 있으며 4000~5000만원의 월 매출을 올리는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Info

(02)833-8559 www.foodmobile.co.kr




리뷰 이벤트, 아이디어 또 아이디어

‘달봉이치킨 관저점’


지난해 8월에 오픈한 매장. 40대 초반의 김효진 대표는 이전에 교육과 관련된 일을 하다가 회의감이 들어 외식업을 해보고자 했다. ‘시기를 조금 더 늦추면 아무런 변화도 시도도 해보지 못한 채 나이만 먹으며 앉아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과감히 새로운 일에 도전했다. 오픈 후에는 직접 일을 배워보겠다는 생각에 2달가량 주방에만 있었고, 42.9m²(13평) 규모에서 월 1500~2000만원 내외의 매출을 올렸다. 하지만 시간이 어느 정도 흐르니 체력이 크게 나빠졌다. 몇 달 만에 10kg 이상 몸무게가 줄면서 ‘장기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비용이 좀 들더라도 인력을 고용하고, 나는 전략과 방향을 고민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다.

매장의 규모가 크지 않을뿐더러 대전 관저동은 도심에서도 약간 벗어난 입지. 때문에 김 대표는 이곳저곳 벤치마킹 다니는 것은 물론 배달 앱 상단에 위치한 맛 집들의 운영 포인트들을 하나하나 눈여겨보며 공부하기 시작했다. 평소에도 길을 지나다가 괜찮은 문구나 디자인이 있으면 곧바로 사진을 찍어 참조자료로 활용하기도 하고, 잘 운영되는 맛 집들의 메뉴구성이라든가 디자인, 식당소개 문구 등을 유심히 살펴보며 메모해두는 습관을 가지게 됐다.

그런 노력을 통해 시행해본 리뷰 이벤트 또한 한두 가지가 아니다. 매장 오픈 초기엔 소스를 서비스로 주기도 하고 했는데, 나중엔 ‘매장 오픈 100일 떡’을 맞춰 제공하기도 하고 미키마우스 모양의 수제비누 100개를 이벤트 선물로 주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일정 가격 이상을 주문하는 손님들에게 계란 10개 또는 초복 맞이 새싹 쌈을 제공한 적도 있었다. <달봉이치킨> 관저점, 나름의 팬 층을 형성할 수 있었던 것도 이렇게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매장이기에 가능한 것일 수 있겠다.



“라면에 치킨을 함께 먹는 게시물, 인스타그램에서 본 적이 있다. 그렇게 먹는 사람이 많다는 얘기일 수 있겠다 싶었다. 그래서 컵라면에 정성들인 스티커를 붙여 이벤트 선물로 주기도 하고, 늘 이곳저곳에서 아이디어를 얻으려 노력한다. 배달 앱 상단의 글도 젊은 층 느낌에 맞는 글로 쓰려 하고, 안 좋은 리뷰들이 달릴 경우엔 조리과정을 모두 사진으로 찍어 자세히 설명한다. 예전엔 유명 프랜차이즈 브랜드들이 평일 이벤트만 했는데 이제는 주말에도 이벤트를 한다. 그래서 매출에 영향을 받을 때가 많다. 이벤트 아이디어든 소개 글이나 리뷰 답글이든 여러 가지를 꾸준히 신경 쓰며 관리해야 경쟁을 할 수 있다. 이벤트를 하면 평소보다 주문율이 높게 나오기 때문에 주방 동선과 인력도 충분히 감안하고 준비할 필요가 있다. 매장 하나를 운영하는 것, 그리 단순하지 않다. 배달도 마찬가지다.” 이 매장의 순수익은 월 300~400만원 선. 배달 앱에서 이 지역 맛 집 랭킹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Info

매콤어니언치킨(1만7900원), 삼락치킨(2만3900원), 싱글세트(프라이드 치킨 반마리 + 생맥주 1000cc, 1만5000원), 하나더치즈볼(5000원), 핑거핫도그(5000원) 등

☎(042)545-9288 ▲대전 서구 관저동로93번길 5



배달, 이렇게 합니다 두번째 이야기 보러가기◀

콘텐츠 제공 : 월간 외식경영

본 콘텐츠는 월간 외식경영에서 제공하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 내용은 Bizit의 의도와 다를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