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조사, 6개월 후엔 더 악화



코로나19 영향으로 소상공인의 창업 여건이 ‘조금 나쁨~나쁨’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6개월 이후 창업 여건은 더욱 부정적인 상황이다.


14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따르면 상권정보시스템 내 창업기상도를 보면 지난 11일 기준으로 치킨업종의 경우 서비스되는 7개 광역시 중 인천·대전·광주·울산 등 4곳이 ‘나쁨’에 해당한다.


나쁨은 지역·업종의 성장률과 이용 비중, 운영 기간 등이 하위 수준으로, 창업하기에는 위험하다는 것을 뜻한다. 100점 만점에 51~60점 수준이다.


울산이 54점으로 가장 낮고 대전과 광주는 56점, 인천은 58점이다. 나머지 중 대구(64점)와 부산(65점)은 ‘조금 나쁨’ 수준이고 서울은 78점으로 ‘보통’이다.


조금 나쁨은 창업하는데 주의가 필요한 것을 의미하고 보통은 창업을 고려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 그 외 ‘양호(81점 이상)’는 창업이 유망한 상황을 뜻하고 매우 나쁨(50점 이하)은 창업하기에는 위험이 크다는 것을 보여준다. 판정 불가로 ‘모름’도 있다.


커피 업종의 경우에는 울산이 나쁨이었고 인천·대전·대구·광주··부산 등 5곳은 조금 나쁨, 서울은 양호다.


한식업종은 인천과 울산이 나쁨, 대전·대구·광주·부산이 조금 나쁨, 서울은 보통이다.

지난해 서비스가 시작된 창업기상도는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분석된 상권과 업종에 대해 위협 요인을 예보하는 것으로, 현재 7개 광역시, 3개 업종에 대해 서비스되고 있다. 창업의 적정 시기를 고민하는 예비 소상공인에게 의미 있는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창업기상도는 현재보다는 6개월 후 예보가 더 부정적인 상황이다.

치킨업종의 경우 6개월 후 광주의 창업기상도가 ‘매우 나쁨’으로 하락하고 서울을 제외한 나머지 5곳은 나쁨을 보일 것으로 전망됐다. 서울도 조금 나쁨 수준으로 떨어져 보통 이상이 한 곳도 없다.


커피 업종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현재는 나쁨이 울산 한 곳뿐이지만 6개월 후엔 서울(조금 나쁨)을 제외한 6곳이 나쁨이다.


한식업종도 6개월 후 인천·대구·광주·울산 4곳이 나쁨으로 예보됐다. 대전과 부산은 조금 나쁨, 서울은 보통이다.



김재영 기자

콘텐츠 제공 : 중소기업뉴스

본 콘텐츠는 중소기업뉴스에서 제공하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 내용은 Bizit의 의도와 다를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