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스크랩 스크랩 선택 시,
'마이페이지 > 스크랩'에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스크랩 되었습니다. 스크랩이 취소 되었습니다.

네이버 '스마트어라운드', 일 평균 85만명에게 3만개 골목상점 추천

소상공인뉴스

네이버의 AI 장소 추천 서비스 ‘스마트어라운드’가 골목상점의 디지털 전환과 매출 성장에 도움을 주고 있다.


네이버에 따르면 지난 7월 네이버지도앱에 ‘스마트어라운드’가 적용된 이후, 일 평균 85만명의 사용자가 전국 골목의 오프라인 상점을 만나고 있으며, 이 중 스마트어라운드에 재방문하는 비율은 30% 이상으로,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어라운드의 내주변 추천 기능이 오픈된 이후 1인당 페이지뷰 및 체류시간 역시 2배 이상 증가해, 네이버 지도앱의 스마트어라운드를 통해 골목 상점을 발견하고, 위치를 파악한 후, 방문하는 사용성도 크게 증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네이버 지도 앱에 적용된 스마트어라운드 [네이버 제공]


지난해 발간된 ‘D-커머스 리포트 2019’에 따르면, 스마트어라운드를 통해 사용자가 골목상점을 발견하고, 실제 방문으로 이어질 확률이 기존의 키워드검색 대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연구에 따르면, 스마트어라운드를 통해 골목상점을 발견한 사용자의 검색 전환율(전화, 길찾기, 저장)은 키워드 검색에 비해 23.2배 더 높다. 또한 인지도가 높은 상점과 인지도가 낮은 상점의 클릭 수의 차이는 키워드검색에서는 14배까지 벌어지는 반면, 스마트어라운드에서는 3.6배로 격차가 크게 줄어들어, 스마트어라운드가 상점의 인지도에 관계없이 다양한 골목상점과 사용자를 연결하는 접점으로 활용됨을 확인할 수 있다.


리포트에서는 스마트어라운드가 상점의 인지도나 오프라인의 위치 제약과 상관없이 상점에 경제적 이득을 주며, 이러한 효과는 인지도가 낮거나 비밀집 상권에 위치할 수록 효과가 더 극대화 된다고 밝혔다.


네이버 스마트어라운드를 이끄는 최지훈 책임리더는 “네이버 스마트어라운드는 AI기술을 이용하여 SME와 사용자 사이의 접점을 넓히고, 온라인 예약, 길찾기, 전화 등을 통해 실제로 연결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며 "향후에는 사용자 생활권 중심으로 화장품, 패션/잡화 등 보다 다양한 카테고리의 오프라인 골목 상점과 사용자 접점을 넓혀갈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라고 밝혔다.


임춘호기자

콘텐츠 제공 : 중소기업뉴스

본 콘텐츠는 중소기업뉴스에서 제공하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 내용은 Bizit의 의도와 다를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