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기획재정부는 '국민생활 및 기업 밀착형 세법 개정 주요 10선' 자료를 통해 2020년 세법개정안 중 국민생활과 직접 관련이 있고, 소상공인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개정사항을 사례를 통해 소개했다. 그 중 관련도가 높은 6가지만 추려 소개한다.


1. 소규모 개인사업자의 부가가치세 부담을 대폭 덜어드립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불평등이 확대되지 않도록 자영업자의 오랜 숙원이었던 간이과세 제도를 20여년 만에 대폭 확대


- 간이과세 기준금액을 연 매출액 4,800만 원 → 8,000만 원으로 인상

* 부동산임대업과 과세유흥업은 현행 유지(4,800만 원)

** 일반과세자가 간이과세자로 전환되더라도 세금계산서 발급의무는 유지(추가 부담이 발생하는 것이 아니라 현행 의무 유지)

- 간이과세자 중 부가가치세 납부면제 기준금액을 연 매출액 3,000만 원 → 4,800만 원으로 인상





2. 기업의 자율적 투자에 대한 맞춤형 세제지원이 확대됩니다.


투자세액공제를 통합ㆍ단순화하여 세제지원 대상 자산의 범위를 대폭 확대하고 투자증가분 및 신산업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 강화


√ (통합?단순화) 특정시설 투자세액공제(9개)와 중소중견기업 투자세액공제를 통합하여 “통합투자세액공제”로 개편

√ (세제지원 대상자산 대폭 확대) 열거된 특정시설(Positive 방식) ⇒ 모든 일반 사업용 유형자산(Negative 방식: 토지ㆍ건물, 차량 등 제외)으로 확대

√ (투자증가 인센티브) 당기 투자분 기본공제(대 1%, 중견 3%, 중소 10%) + 투자증가분 추가공제*(신설)

* [당해 연도 투자액 – 직전 3년 평균 투자액] × 3%(모든 기업)

√ (신산업 지원 강화) 신성장원천기술 관련 투자는 기본공제 우대(대 3%, 중견 5%, 중소 12%) 및 공제요건 대폭 완




3. 국내복귀기업에 대한 세제지원 요건이 대폭 완화됩니다.


(유턴방식 제한 완화) 국내사업장 신설 외에 국내사업장을 증설하는 방식으로 복귀하는 경우도 세제지원*(‘20.3.17. 조특법 旣개정)


* 국내복귀 후 5년간(수도권 내 복귀시 3년간) 100% + 추가 2년간 50% 소득세법인세 감면

(해외생산량 감축요건 폐지) 국내복귀 전에 해외사업장의 생산량을 50% 이상 감축하여야 하는 요건 폐지

(해외생산량 감축에 비례한 세제지원) 유턴에 따른 세제지원 규모가 해외사업장의 생산량 감축수준에 비례하도록 설계

세액감면 대상소득 = 국내복귀소득×Min[1, (해외감축량/국내생산량)]





4. 중소기업의 특허 조사ㆍ분석비용 부담을 덜어드립니다.


중소기업의 전략적 연구개발을 위한 특허 조사분석(IP R&D) 비용*을 연구ㆍ인력개발비 세액공제** 대상에 포함


* 특허 조사ㆍ분석비용은발명진흥법에 따라 지정된 ‘산업재산권 진단기관’에 지출한 비용에 한해 인정

** 기업의 R&D비용에 대해 당기분 방식(공제율 25%)과 증가분 방식(공제율 50%) 중 큰 금액을 세액공제





5. 수정수입세금계산서 발급사유가 확대되어 수입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추가로 공제받으실 수 있습니다.


현재 수입자가 수정신고하는 경우 수입자의 당초 신고가 착오·경과실·無귀책인 경우에만 수정수입세금계산서 발급 가능

금번 개정을 통하여 수정수입세금계산서 발급사유를 확대하여 수정수입세금계산서를 원칙적으로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하되, 다음의 경우에만 발급 제한 유지


① 「관세법」상 벌칙사유(관세포탈죄, 가격조작죄 등)나 부당행위(허위문서 작성, 자료파기 등)로 당초에 과소신고한 경우

② 특수관계자와의 거래에서 거래자료를 미제출(거짓제출)하여 과태료가 부과된 경우





6. 지금 소비하면 연말정산 환급금이 늘어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위축에 대응하여 소비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20년 한시적으로 신용카드 소득공제 한도를 30만 원 인상


7천만 원 이하 : 300만 원 → 330만 원

7천만 원~1.2억 원 : 250만 원 → 280만 원

1.2억 원 초과 : 200만 원 → 230만 원




콘텐츠 제공 : 창업경영신문

본 콘텐츠는 창업경영신문에서 제공하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 내용은 Bizit의 의도와 다를 수 있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