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된 채무자의 상환부담 완화

— 상각채권 원금감면 대상 및 채무감면율 확대 등으로 채무자의 정상적인 경제활동 복귀 지원



신용보증기금(이사장 윤대희)은 사업 실패 후 과도한 채무로 고통받고 있는 채무자의 재기지원을 위해 ‘채무자 재기지원 강화 특별 캠페인’을 오는 11월 30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된 채무자의 상환부담을 완화하고,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포용적 금융을 실천하기 위해 마련됐다.

신보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모든 상각채권을 원금감면 대상으로 운용하고, ▲5년 경과 상각채권은 상환능력 등에 따라 적용하는 채무감면율을 확대하며, ▲분할상환계약 체결 후 사정변경에 따른 계약조건 변경 및 상환유예 요건을 대폭 완화하는 등 채무자의 상환부담을 완화하고 조기 변제를 통한 신용회복을 유도할 계획이다.

신보 관계자는 “특별 캠페인 시행으로 3만명 이상의 채무자가 채무감면 우대를 받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앞으로도 신보는 채무자의 신속한 신용회복과 실질적인 경제적 재기를 지원하고,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포용적 금융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별 캠페인 관련 상세내용 및 적용 가능 여부는 신보 전국 재기지원단 및 채권관리단(센터)에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장택민 기자


콘텐츠 제공 : 중소기업뉴스

본 콘텐츠는 중소기업뉴스에서 제공하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콘텐츠 내용은 Bizit의 의도와 다를 수 있습니다.

TOP